수도상식

홈 > 수도상식 > 지하수 바로알기

지하수 바로알기
  • 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시 상하수도사업소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주신 것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지하수 과연 안전한 물인가?

    최근 광천수, 온천수 등 자연수를 원료로 한 제품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자연수를 이용한 제품을
    올바르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지하수의 성질과 본질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지표수는 땅 위에 있는 모든 물로 강우가 98%, 강설이 2%정도를 차지하며 하천수도 포함됩니다.
    그러나 지하수란 땅 속에 있는 물을 말하며, 지표 아래 800mm까지 50%, 나머지 4km내에 50%가 존재한다고 합니다.
    지구는 다공질 매체이며 땅속 물질의 입자사이에 있는 공간(공기주머니)을 공극(Vold)이라고 하며 이 공극 사이의
    물이 지하수입니다.
    즉 지표하의 빈틈을 완전히 채우고 있는 물을 말합니다.

  • 지하수의 순환특성

    물의 순환(하천-강-바다-지하수)에 걸리는 시간을 ‘교환시간’이라고 하는데 지하수는 교환시간이 지층의 구조에
    따라 수일에서 수만년까지 걸립니다. 국내 지하수는 교환시간이 약 280일 정도 걸리면 대기 중의 물은 약 90일이면
    한바퀴를 돌며, 하천수는 보통 11일 정도가 걸린다고 합니다. 이탈리아의 대리석은 공극이 가장 적은 암속에 속해,
    지하수 1km를 움직이는데 수만 년이 소요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지질은 이미 노년기에 접어들어 공극이 매우 적으며 지하수의 흐름 속도가 느리고 양도 적은 편입니다.

  • 암반수와 약수의 의미

    암반수라는 것은 암반과 암반층 사이에 있는 물을 말합니다. 즉 암석의 미세한 틈 사이에 있는 물입니다. 그러나
    이미 학술적으로는 거의 쓰지 않는 용어라고 합니다. 암반수가 형성되기까지는 1000년 이상이 걸리는데 움직이는
    속도가 매우 느려, 대량으로 끌어올려서 공업용수로 사용할 수 없으며, 저수량도 아주 미미합니다. 따라서 하루에
    수천 톤이 나오는 암반수는 없으며, 거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약수라는 것은 한국에서만 사용되는 용어로서 엄격한 의미에서는 모두 ‘용천(Spring)’이며 이는 샘물이라고 하며
    단층과 같은 지표면이 갑작스런 높이 변화를 일으켜 지표로 나오는 물입니다.

  • 물이 솟아나는 분정

    땅을 뚫고 분수처럼 솟아나는 물을 분정이라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지하수가 없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없지만 지하의 뜨거운 온천수가 일정 압력을 받아 솟아오르는 간혈천이 외국에는 있으나 유독가스와 불순물을 함유
    하고 있어 식수로는 사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8만여 개로 추정되는 우물 중에서 하루에 100톤 이상 나오는 우물은 10여개 미만으로 알려져 있고 지상의
    빗물, 지표수가 유입되지 않고서는 하루에 100톤 이상 지하수가 나오기는 힘들다고 합니다.
    제주도는 전역의 90%이상이 투수성이 높은 현무암 지질로 좋은 물과 저수량이 많은 지역인데도 불구하고 월 지하수
    생산량은 3000톤 정도라고 합니다. 따라서 솟아오르는 암반 지하수를 하루에 수천 톤씩 공업용수로 사용한다는 것은
    국내 지질구조나 현황으로 미루어 볼 때 극히 불가능한 것입니다.

  • 지하수의 오염

    오래 전부터 지하수는 흙 속의 각종 미생물과 토양의 자정작용 때문에 오염되지 않고 좋은 수질을 유지해 왔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인간이 사용하는 약 6만 3000여 가지의 화학물질과 무분별한 개발, 사후관리 미흡 등으로 흙 속에 있는
    각종 미생물과 토양의 자정능력이 떨어져 지하수의 오염이 심각해졌습니다.

  • 지하수의 오염원인

    대기오염으로 인한 산성비, 각종 생활하수, 산업폐수, 쓰레기 및 농약으로 인한 토양 오염 등으로 더러워진 지표수가
    지하로 침투되어 지하수를 오염시킵니다.
    뿐만 아니라 물순환 과정을 통한 악순환이 계속적으로 화학성분을 유입시키기 때문에 오염도가 더욱 심해지고 있습니다.
    또한 지하수 수질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데다가 지하수를 마구잡이로 개발하고 있어 오염은 물론 지하수 고갈,
    지반 침하까지 심각하게 우려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 수질오염 방지노력

    우선 지하수 수질관리가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지하수를 개발하던 구멍은 사용 후에 콘크리트로 막아
    오염물질의 지하 유입을 막아야 됩니다.
    또한 지하수면 무조건 좋다는 의식만 가지고 마구잡이로 개발하는 무책임한 행동은 없어져야 할 것입니다.
    내용출처 : http://www.landpeace.com/

    동해시 새골길 50(쇄운동), 우:25804   Tel:033-530-2451   Fax:033-522-5275
  • 개인정보처리방침
  • 오늘방문자수:
  • 128명
  • 전체방문자수:
  • 3116949명